Post

금융투자와 세금

1. 금융상품 투자, 세금이 왜 중요할까?

꼭 놓치지 말아야 할 한 가지, 바로 세금!

다양한 상품에 분산해 투자하려 할 때 상품들을 이해하기 위 한 공부는 필수이고 전문가들의 조언도 꼼꼼히 체크해야 합니 다. 추가적으로 꼭 놓치지 말아야 할 한 가지가 더 있는데, 바로 세금입니다.
아무리 수익이 많이 난다고 해도 실제로 세금을 얼마 떼느냐에 따라 손에 쥘 수 있는 이익금은 달라지기 때문입니다.
이처럼 금융상품에 투자할 땐 자신이 거둔 수익에서 세금을 빼 고 난 금액, 즉 실제로 자기 손에 들어오는 금액이 얼마인지를 알아야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습니다. 그러므로 자신이 투자할 금융상품에 얼마나 세금이 붙는 지 정확히 알아야 현명한 의사 결정이 가능합니다.

정말 중요한 것은? 세후 수익률!

A라는 금융상품의 수익률이 7%이고, B라는 금융상품의 수익률이 6%라면 대부분의 투자자는 A가 더 좋은 투자상품이라고 생각합니다. 하 지만 반드시 세후수익률을 비교해 보아야 비로소 우열을 가릴 수 있습니다.

만일 A가 소득세 과세대상인데다가 금융소득 종합과세까지 포함 되어 세금(총 26.4%, 지방소득세 포함)을 떼게 된다면 세후수익률은 5%가 될 것입니다. 하지만 B라는 상품은 비과세라 세금이 없어 세 후수익률도 6%라면 당연히 A보다는 B를 더 매력적인 상품으로 보 아야 합니다.



2. 금융상품에 투자하면 어떤 세금을 내야 하나?

금융상품에 투자하면 어떤 소득이 발생할까요? 가장 먼저 떠오 르는 것이 이자소득과 배당소득일 것입니다. 이 두 가지 소득을 바로 흔히들 말하는 금융소득이라고 합니다. 하지만 금융상품에 투자할 때 금융소득만 발생하지는 않습니다.
상품이 다양해진 만큼 발생하는 소득도 다양합니다. 국내 비상 장주식이나 해외주식에 직접 투자하면 양도소득이 발생하기도 하고, 이 외에도 연금소득이나 기타소득도 있습니다.


금융상품

소득구분

원천징수

종합과세

예금, 적금 등

이자소득

15.4%

2,000만원 초과 시

적립식펀드, ELS 등

배당소득

15.4%

종합과세 (6.6%~41.8%)

해외주식매매 등

양도소득

없음

분류과세(11%,22%,33%)

 

연금상품(연금수령)

 

연금소득

 

3.3~5.5%

공적연금 무조건 종합과세 (6.6%~41.8%)

사적연금 1,200만원 초과 시 종합과세 (6.6%~41.8%)

연금상품(일시수령)

기타소득

16.5%

완납적 분리과세



제대로 알고 가자!! 원천징수 vs 종합과세



▒ 원천징수란?


 원천징수란 소득이나 수익을 지급하는 쪽에서 미리 세금의 일 부를 징수해 납세자 대신 납부하는 것을 말합니다. 각 금융기관 이 이자나 배당소득을 지급할 때 미리 세금을 떼 두었다가 세무 서에 납부합니다.


 원천징수세율은 기본적으로 15.4%(지방소득세 포함)인데 표와 같이 특수한 경우에는 각자 다른 세율이 적용되기도 합니다. 그리 고 이자, 배당소득이 연간 2,000만원을 넘지 않으면 이러한 원천 징수로 세금납부가 끝나기 때문에 납세자들은 별도로 세금신고 를 하지 않아도 됩니다.


[표] 원천징수세율

 원천징수, 종합과세, 세금, 금융투자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구             분

원천징수세율 (지방소득세 포함) 

 이 자

일반적인 이자소득

15.4% 

 분리과세 신청한 장기채권 이자

33% 

비영업대금의 이익 

27.5% 

 배 당

일반적인 배당소득 

15.4% 

 고배당주식 배당소득

9.9%, 27.5% 

비실명 배당소득 

41.8%, 99% 

원천징수, 종합과세, 세금, 금융투자


▒ 종합과세란?


 금융소득(이자, 배당소득)이 2,000만원을 넘는 경우에는 원천 징수로 끝나지 않습니다. 납세자는 그 다음해 5월에 다른 종합 소득(근로소득, 부동산 임대소득 등)과 합산해 종합소득세 신고 를 해야 합니다.


이 과정에서 금융소득에 대해서도 누진세율(6.6%~41.8%, 지 방소득세 포함)이 적용되면서 세부담이 늘어날 수 있습니다. 하지 만 세금을 이중으로 내는 것은 아닙니다.


종전에 원천징수 됐던 세금은 차감하고 그 차액을 납부하는 것 이기 때문입니다.


원천징수, 종합과세, 세금, 금융투자

3. 금융소득 종합과세


금융소득 종합과세란 무엇일까?


금융소득(비과세 및 분리과세 제외)을 모두 더해 연간 2,000 만원이 넘는 경우에는 누진세율(6.6%~41.8%, 지방소득세 포 함)을 적용하는 것을 ‘금융소득 종합과세’라 합니다. 금융소득이 많을수록 세금을 많이 거두려는 것이 그 목적입니다.


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이 되면 납세자는 그 다음 해 5월 에 다른 종합소득(근로소득, 사업소득 등)과 합산해 종합소득 세 신고를 해야 하고 이 과정에서 금융소득에 대해 누진세율 (6.6%~41.8%, 지방소득세 포함)이 적용되기 때문에 세부담이 늘어날 수 있습니다.



원천징수, 종합과세, 세금, 금융투자

금융소득 종합과세, 왜 필요할까?


금융소득이 많은 사람(2천만원 이상)은 더 많은 세금을...

보통 금융기관은 고객의 금융재산이 얼마인지를 불문하고 금융 소득에 대해 동일한 15.4%의 세율로 원천징수를 합니다. 이러다 보 니 재산이 많은 부자도, 재산이 많지 않은 서민들도 똑같은 세부담 을 하게 되죠. 이러한 점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 바로 금융소득 종합 과세 입니다. 즉, 금융소득이 많은 사람(2천만원 이상)은 세금을 더 많이 내게끔 하기 위한 것이죠.


금융소득 종합과세가 되면 세금이 얼마나 늘어나나?


금융소득(비과세 및 분리과세 제외)을 모두 더해 연간 2,000만 원이 넘는 경우에는 누진세율(6.6%~41.8%, 지방소득세 포함) 을 적용하는 것을 ‘금융소득 종합과세’라 합니다.


금융소득이 많을수록 세금을 많이 거두려는 것이 그 목적입 니다.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이 되면 납세자는 그 다음 해 5 월에 다른 종합소득(근로소득, 사업소득 등)과 합산해 종합소 득세 신고를 해야 하고 이 과정에서 금융소득에 대해 누진세율 (6.6%~41.8%, 지방소득세 포함)이 적용되기 때문에 세부담이 늘어날 수 있습니다.


누진세율이란?

소득이 많을수록 높은 세율을 적용하는 것을 말합니다.


출처 - 2016 절세가이드 (전국투자자교육협의회)

댓글쓰기 폼

▲ top